BOARD

BOARD

업계소식 및 뉴스
고객게시판 > 업계소식 및 뉴스
업계소식 및 뉴스

도서정가제 비웃는 출판유통시장… 편법 할인으로 유명무실 
  도서정가제가 시행된 지 1년이 다 돼가지만 출판사와 유통사들의 잇따른 편법 판매로 제도 자체가 유명무실화되고 있다.현행 도서정가제는 온오프라인 서점이 책가격의 10%까지 할인판매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으며, 추가로 정가의 5% 이내에서 마일리지나 사은품 지급도 가능토록 허용하고 있다.그러나 출판사와 온라인 서점들은 사은품 등 각종 편법으로 추가할인을 실시해 도서정가제의 취지가 얼룩지고 있다.◇사은품 제공, 청구할인 등으로 15% 제한폭 뛰어넘어문학동네는 지난 13일 김훈의 신작 ‘라면을 끓이며’ 출간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책가격의 5%를 초과하는 사은품을 지급, 한국출판문화진흥원 출판유통심의위원회로부터 도서정가제 위반 판정을 받았다.창비가 지난 달 출간한 유홍준의 ‘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8’도 알라딘에서 준비한 편백나무 목침 등의 사은품이 한국출판문화진흥원으로부터 정가의 5%를 넘는 고가라는 의견이 나와 이벤트가 취소됐다.   ◇출판계 수익악화 예고, 결국 제살깎기 경쟁대한출판문화협회가 집계한 올 상반기 출판(납본 대행) 통계를 보면 지난해 상반기 대비 발행종수는 11.5% 줄어들었고, 발행부수 역..  
손수레    2016-01-14    조회:77
출판유통업계 “현행 도서정가제 유지하거나 강화해야” 
출판유통업계 종사자들은 현행 도서정가제가 유지되거나 강화해야 할 것이라는 견해인 것으로 분석됐다. 이 같은 사실은 전북 혁신도시에 입주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(원장 이재호)이 국내 1천 개의 출판유통업체를 대상으로 개정된 도서정가제가 시행된 지난 2014년 11월부터 올 10월 말까지 설문조사한 결과 나타났다고 12일 발표했다. 이에 따르면 설문조사에서 개정 도서정가제의 긍정적인 측면으로 할인율 축소와 실용서 및 도서관 구입 도서의 정가제 적용 등을 꼽았다. 반면 공급률 조정과 할인율 축소, 무료배송 등을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 지적했다. 도서정가제에 대한 출판유통계의 평가는 응답자의 67.6%가 “현 도서정가제 유지 또는 강화해야 한다”고 언급했다. 개선해야 할 사항으로는 공급률 조정 26.3%, 할인율 축소 17.2%, 무료배송 규제 12.3% 등으로 나타났다. 또 신간 단행본의 평균정가는 1만7천916원으로, 지난해 같은 기간에 출간된 유사 도서들의 평균정가 1만9천106원보다 6.2%, 개정 도서정가제 시행 100일 당시의 평균정가 1만8천648원보다 2.1% 각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. 유아아동(-18.9%), 인문사회(-7.9%), 문학(-6.7%) 분야의 신간..  
손수레    2016-01-14    조회:50
1
글쓰기
제목 내용 이름 검색